Back to Top

Inewhair

대머리 블로그

대머리 블로그

탈모 정밀 검사#1. 헤어매핑 #2. 머리숱계측검사

탈모 정밀 검사#1. 헤어매핑 #2. 머리숱계측검사

탈모가 진행되면 처음부터 머리카락이 많이 빠지는 증상이 생기기보다는 머리카락이 가늘어지는 연모화(miniaturization) 먼저 생깁니다. 머리카락이 가늘어지는 것은 초기에 알아차리기 어렵습니다. 머리숱이 50% 정도 이상 감소해야 제대로 느껴지기 때문에 평소에 머리카락에 관심이 있는 것이 아니라면 제대로 알아차리고 느꼈을 때는 이미 탈모가 많이 진행되었을 가능성이 높아요.

이렇게 50% 이상 진행되서 치료를 시작하면 치료 효과도 상대적으로 떨어집니다. 탈모치료는 일찍 할수록 치료효과가 좋습니다. 5년 이상 방치한 탈모 상태 모낭은 완전히 퇴화되어 모발을 생산하지 않게 된다는 연구도 있습니다. 따라서 조기에 진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조기에 진단하려면 탈모가 확실히 느껴지는 시기까지 기다리지 마시고, 머리숱이 좀 줄은 것도 같고 머리카락도 좀 많이 빠지는 것 같고 하는 애매한 시기에 오시는 것을 권합니다.

헤어매핑 검사: 정수리나 윗머리에 비해 가장 아랫쪽의 앞머리쪽 모발이 연모화되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1. 헤어 매핑(hair mapping)

아주 초기의 탈모는 의사라도 진단이 쉽지 않습니다. 원래 머리숱이 적었거나 얇은 머리카락을 가지고 계신 분에서는 더욱 그렇습니다. 이럴 때는 헤어 매핑(hair mapping) 검사를 주기적으로 하면서 탈모의 진행 정도를 파악하는 것이 진단에 큰 도움이 됩니다. 헤어 매핑은 두피에 특정 위치를 몇 군데 정해서 그 부분의 모발을 주기적으로 고배율 영상 현미경(video microscope & hair densitometer)으로 찍어 놓고 추적 검사하여 머리카락의 숫자 변화 및 연모화되는 정도를 비교 분석하는 검사입니다.

헤어매핑 위치: PZ: permanaet zone(안전영역). T1, T2: temple(관자놀이). F1, F2: Frontal(앞머리). M: middle(윗머리). V: vertex(정수리)

이 검사를 통해 의사는 머리카락 수, 연모화 정도와 그 위치를 파악해서 진단과 탈모 진행 정도를 파악합니다. 지금까지 수만 명의 환자분들을 대상으로 검사한 결과, 헤어 매핑 검사는 탈모 위험을 평가하고 패턴을 분석하는데 유용한 예측 가치가 있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진단 뿐 아니라 치료의 반응을 평가하는데도 헤어 매핑은 유용합니다. 약이나 시술을 받는 분의 연모화 정도가 줄어드는 것을 객관적으로 보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헤어매핑 검사로 두피의 전체적인 머리카락 수, 연모화 상태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습니다.

환자마다 탈모가 의심되는 영역이 다를 수 있고, 매핑 위치가 달라질 수 있지만, 유전성 탈모일 때 기본적으로 측정하는 위치는 앞머리, 앞머리 구석(cornor), 윗머리(top), 정수리(crown), 뒷머리 및 옆머리 부분입니다. 연모화가 시작되는 위치를 파악하면 탈모치료를 하지 않았을 때 어느 정도의 탈모 단계가 진행될 수 있을지 예상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한 남성이 앞머리는 연모화가 있고, 윗머리와 정수리에는 연모화가 전혀 없는 경우, 치료를 전혀 하지 않는다고 가정 시 탈모의 최종 패턴은 노우드 3A 혹은 4A 정도를 예상할 수 있습니다. (아래 노우드 단계표 참조)

노우드 남성 탈모 단계

2. 머리숱 계측 검사(Hair Volume Check)

탈모를 조기에 진단하거나, 머리카락의 변화를 초기에 할 수 있는 검사로 머리숱 계측검사가 있습니다. 탈모가 일어나면 머리카락이 빠지기도 하고 얇아지기도 합니다. 탈모는 모발의 두께와 개수의 변화로 진단할 수 있는데, 두께와 개수는 부피 개념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흔히 ‘머리숱’이라고 부르는 것이 사실 이미 ‘부피’의 개념입니다. 그래서 다음과 같은 공식이 나옵니다.

머리숱 = 머리카락의 개수 x 머리카락의 두께

머리카락 하나하나의 변화를 개인이 느끼기는 어렵습니다. 우리가 탈모를 초반에 느끼는 것은 머리카락 하나하나의 변화가 아니라 머리숱이 줄어들기 때문입니다. 머리카락 두께는 그대로인데 머리카락의 숫자가 줄어들어도 머리숱은 감소하고, 머리카락 숫자는 그대로인데 머리카락의 두께만 감소해도 머리숱은 감소합니다.

헤어체크 ®

이 머리숱의 부피를 측정하는 헤어체크®(HairCheck®) 장비를 사용하면 디지털화된 머리숱의 측정치가 숫자로 나오게 됩니다. 이 숫자의 변화로 탈모의 진행 정도를 정밀하게 측정할 수 있습니다. 이를 머리숱 계측검사라고 합니다.

1제곱센티 면적내에 있는 머리카락의 횡단면을 헤어체크®로 측정

1 제곱센티미터(1cm2) 단위 면적을 설정합니다. 단위면적 안에 있는 머리카락을 정리하여 모아주고, 헤어체크®에 이 모은 머리카락을 넣어준 후 클릭하게 되면 면적 내 머리카락 횡단면의 부피가 측정됩니다.

유전성 탈모가 흔하게 일어나는 앞머리, 정수리 부분 등 탈모가 일어난 것으로 의심되는 부분을 몇 군데 정하고 측정을 합니다. 그리고 탈모가 일어나지 않은 부분(유전성 탈모에서는 보통 뒷머리 부분)을 측정하여 탈모 부위와 아닌 부위를 비교합니다. 15~20% 이상 차이가 나면 탈모가 의심되며 그 차이가 클수록 탈모 정도가 심하다고 판단합니다.

정기적인 검사로 탈모 진행 정도나 발현 유무를 판단하는데도 머리숱 계측 검사는 큰 도움이 됩니다.

탈모가 어느 정도 진행된 상태에서는 육안으로도 탈모 진단을 할 수 있지만, 조기 진단을 위해서는 머리숱 검사가 꼭 필요합니다. 그리고 탈모가 어느 정도 진행되었는지, 탈모 치료의 효과는 어느 정도였는지 판단하는 객관적인 자료가 됩니다.

결론적으로 탈모 진단 및 예측, 치료 반응 평가를 위한 헤어 매핑 검사 및 머리숱 계측검사는 매우 유용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Facebook
Twitter
Email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