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Inewhair

대머리 블로그

대머리 블로그

전두 섬유성 탈모(FFA)의 진단과 치료

전두 섬유성 탈모(FFA)의 진단과 치료

전두 섬유성 탈모(FFA; Frontal Fibrosing Alopecia)는 이마와 머리선 시작 지점인 헤어라인 부근에 탈모가 생기는 흉터성 탈모증(scarring hair loss)입니다.

50세 이상의 폐경 여성에서 잘 생기지만, 젋은 여성, 남성, 어린이 등에서도 생길 수 있습니다. 최근 발병률이 높아지는 추세이며 갑상선 기능 저하증, 자가면역질환, 알레르기, 자외선 차단제를 자주 사용하는 군에서 잘 생깁니다. 가족력이 있는 경우 잘 생기는 것으로 보아 유전적인 경향도 있습니다. 폐경 이후 잘 생기는 것으로 보아 호르몬과의 연관성도 있습니다. (화장품, 수분크림, 염색약, 자외선 차단제와의 연관성도 제기된 적이 있지만 확정되지는 않았습니다.) 조직학적으로는 모공편평태선(LLP; lichen Planopilaris)과 비슷하여 LLP의 변종으로 보는 부분도 있으나 여러 차이점이 있어서 일반적으로 따로 분류합니다.

전두 섬유성 탈모(FFA)

헤어라인을 따라 앞머리와 구레나룻 앞선으로 띄 형태의 탈모 부위가 생기면서 이마선이 뒤로 밀립니다. 병변 부위는 모공이 없이 하얗고 반짝거리거나 흉터처럼 보입니다. 보통 천천히 질환이 진행되고, 평균 헤어라인이 1.8~2.6 cm 정도 뒤로 밀립니다. 활성화 단계에 있을 때는 붉은기(perifollicular erythema)와 각질(perifollicular scale)이 모발 주위로 보이며, 모발을 잡아당겼을 때 빠지지는 않습니다. 앞머리뿐 아니라 눈썹도 얇아지거나 빠지기도 하며, 팔다리털, 수염과 구레나룻 등에서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가려움증, 통증은 초기에 흔하게 생기고 증상이 발현되기 전에 생기기도 합니다. 얼굴에 발진(rash) 역시 초기 징후입니다. 이마나 관자놀이 피부에 노랗거나 빨간 발진이 올라올 수 있습니다.

전두 섬유성 탈모(FFA). 출처: Frontal Fibrosing Alopecia. Noureddine Litaiem, Safa Idoudi. 2 In: StatPearls [Internet]. Treasure Island (FL): StatPearls Publishing; 2021 Jan.2020 Aug 10.

치료제로는 스테로이드, 테트라사이클린(tetracyclin), 항말라리아제 등이 있는데 진행이 급격한 환자에서 도움이 됩니다. 남성 탈모치료제인 피나스테리드, 두타스테리드, 면역억제제인 사이클로스포린(ciclosporin), 마이코페놀레이트(mycophenolate), 당뇨약 피오글리타존 (pioglitazone), 그리고 리툭소맙(Rituxomab), 아달리무맙(adalimumab) 등도 효과적이었다는 연구들이 있습니다. 전두 섬유성 탈모증은 흉터성 탈모이기 때문에 초기에 치료를 받지 않으면 빠진 머리카락이 다시 재생되지 않습니다.

질환이 활성화 단계가 아닌 비활성화 단계일 때는 모발이식 수술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 모공편평태선과는 다르게 선택적으로 모발이식을 할 수 있는 질환입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참고자료 1: Frontal Fibrosing Alopecia: An Update on Pathogenesis, Diagnosis, and Treatment

참고자료 2: Frontal Fibrosing Alopecia

참고자료 3: Medical therapy for frontal fibrosing alopecia: A review and clinical approach

Facebook
Twitter
Email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