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Inewhair

대머리 블로그

대머리 블로그

자위가 유전성 탈모를 일으키지 않는다는 근거

자위가 유전성 탈모를 일으키지 않는다는 근거

유전성 탈모가 발병할지, 얼마나 심하게 진행될지는 유전적인 요인에 따라 결정된다는 점을 블로그를 통해 여러 번 알려드린 바 있습니다. 식습관, 음주, 흡연 등의 생활 습관은 모두 합쳐도 5% 내외의 적은 영향을 끼치는데 불과하다는 점도 말씀드렸구요. 그런데 인터넷 탈모 커뮤니티를 보면 아직도 자위 때문에 탈모가 생겼다며 자책하는 안타까운 사례가 종종 보입니다. 특히 젊은 분들이 그런 오해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아래에서 소개해드릴 두 가지 연구를 통해 그런 생각이 기우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www.ncbi.nlm.nih.gov/pmc/articles/PMC2549675/

첫 번째 연구입니다. DHT가 남성의 성적 행위에 끼치는 영향에 대해 조사한 연구입니다. 사정 횟수와 DHT의 농도에 상관관계가 있지만, 이것은 DHT 수치가 높은 사람이 성생활을 활발히 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 결론을 자위행위가 DHT 생성량을 늘렸다고 해석하는 것은 근거가 없습니다. 한편 DHT 농도와 탈모 증상이 꼭 비례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다른 글에서 알려드린 적이 있습니다.

www.semanticscholar.org/paper/Endocrine-response-to-masturbation-induced-orgasm-a-Exton-Kr%C3%BCger/c06d444a70b385153962e4984e0317a4a5eb3732

[PDF] Endocrine response to masturbation-induced orgasm in healthy men following a 3-week sexual abstinence | Semantic Scholar

Abstract This current study examined the effect of a 3-week period of sexual abstinence on the neuroendocrine response to masturbation-induced orgasm. Hormonal and cardiovascular parameters were examined in ten healthy adult men during sexual arousal and m

www.semanticscholar.org

두 번째 연구입니다. 이 연구의 결과는 오히려 금욕 기간 동안 DHT의 재료인 테스토스테론의 농도가 올라간다는 사실을 입증합니다. 테스토스테론의 농도가 상승하면 DHT의 농도 역시 상승할 가능성이 높은데, 그렇다면 오히려 금욕이 탈모를 유발한다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앞서 말씀드렸듯이 탈모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DHT의 농도 자체가 아니라 모낭 세포의 DHT 민감성이기 때문에 금욕을 하든 자위를 하든 유전성 탈모와는 관련이 없다는 결론이 합리적입니다.

유전성 탈모가 생겼다고 해서 자책할 필요는 전혀 없습니다. 자신의 생활이 증상을 만들어낸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불필요한 부분에서 스트레스를 받기보다는 탈모약을 복용하고 주사치료, 모발이식 등 적절한 치료를 꾸준히 한다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j-

Facebook
Twitter
Email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