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Inewhair

대머리 블로그

대머리 블로그

영상의학장비를 통한 탈모 진단의 가능성_MRI

영상의학장비를 통한 탈모 진단의 가능성_MRI

탈모를 진단하는 방법 중 현재로서 가장 믿을만한 방법은 의사가 환자의 모발을 살펴 연모의 비율과 패턴을 살피는 것입니다. 유전자 검사, 인공지능을 이용한 사진 분석 등 여러 가지 방법이 시도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종래의 진단 방법에 비교하면 부정확한 편이라 잘 사용되고 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의사의 숙련도에 기대는 이런 방식은 의사마다 의견 차이가 발생할 수 밖에 없고, 증상 초기 단계에서는 정확한 진단이 어렵기 때문에 최소 6개월 이상의 기간을 기다린 후 재검사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또한 피부 아래쪽에 있는 두피 내 피하조직과 모낭을 직접 살필 수 없다는 점도 근본적인 한계입니다.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시도 중 발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되는 것이 MRI를 통한 진단입니다. 비용이나 소요시간 면에서 당분간 대중화되기는 어렵겠지만 독자분들께 미리 소개해드리겠습니다.

https://onlinelibrary.wiley.com/doi/epdf/10.1111/srt.12908

올해 초에 일본 연구진이 발표한 연구입니다. 27명을 탈모군과 대조군으로 나눠 두피를 MRI로 촬영한 후 두피의 진피, 피하층, 모낭 길이 등 탈모와 관련된 조직의 깊이를 측정했습니다.

1. 표피+진피층/2. 피하지방층/3.두개골/ 피하지방층 사이사이 검게 뻗어나온 부분이 모발입니다.

탈모군

비탈모군

P값

평균

표준편차

평균

표준편차

표피+진피 (mm)

1.9

0.5

2.0

0.6

.668

피하지방층(mm)

4.1

1.4

5.8

1.3

.003

전체 피부(mm)

5.9

1.7

7.8

1.4

.005

모낭 길이(mm)

3.3

0.8

5.4

1.0

<10^-3

모낭/피부 비율(%)

57.4

9.7

69.9

12.2

.006

결과는 위의 표와 같습니다. 탈모 환자들의 두피가 일반인들에 비해 많이 얇아지는데 특히 피하지방층이 타격을 많이 받는다는 결론입니다. 모낭 역시 크게 짧아지다 보니 탈모인의 모낭/피부 두께 비율이 크게 감소합니다. 피하지방층을 많이 채취하기 어려운 비절개 모발이식을 하다 보면 실제로 체감하는 현상입니다. 탈모 진행이 덜된 분들일수록 피부 조직 아래쪽으로 모낭이 길게 뻗어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사실 그리 놀라운 결과는 아닌 것이 이미 탈모가 진행된 두피는 대조군에 비해 얇다는 연구가 잘 알려져 있었습니다. 다만 이 연구에서는 탈모가 많이 진행되더라도 진피까지의 두께는 거의 줄어들지 않고 대부분 피하지방층이 줄어든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른 연구들은 피부를 생검해서 병리 표본(샘플을 만드는 과정에서 피부가 수축할 가능성)을 만들거나 캘리퍼 등으로 피부를 집어서 두께를 측정(피부 특성에 따라 측정값에 오차가 발생)하는 방식을 측정했는데, 이 연구의 측정 방식이 피부 조직 그대로의 모습을 제일 잘 보여준다고 하겠습니다.

무엇보다도 이 연구는 MRI 촬영을 통해 객관적인 수치, 즉 모낭 길이와 피부 두께의 비율을 검사해서 탈모 진행 정도를 정량적으로 파악할 가능성이 생겼다는 점에서 특기할만합니다. 의사의 눈에 의존하지 않고 초기 탈모에서도 비교적 정확한 진단이 가능해지기를 바랍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j-

Facebook
Twitter
Email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