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Inewhair

대머리 블로그

대머리 블로그

스트레스, 진짜로 탈모의 원인으로 밝혀지다

스트레스, 진짜로 탈모의 원인으로 밝혀지다

스트레스는 만병의 원인이라고 합니다. 탈모의 원인으로도 많이 거론되기도 하죠. 스트레스가 원형탈모나 휴지기 탈모에서는 주원인이 되기도 하고, 유전성 탈모에 있어서는 가속화시키는 부요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스트레스가 왜 탈모에 영향을 주는지 과학적으로 설명하기는 어려웠습니다. 그런데 최근 ‘네이처(Nature)’지에 실제로 어떤 기전으로 스트레스가 탈모를 일으키는지 밝힌 논문이 발표되었습니다.

미국 하버드 대학교 줄기세포 연구소에서 스트레스를 받을 때 분비되는 호르몬이 모발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모낭 줄기세포의 재생 기능을 억제하는 것을 밝혔습니다*.

모발은 성장주기를 갖는데 성장기-퇴행기-휴지기를 반복하게 됩니다. 성장기엔 줄기세포가 활성화되어 모발 생산을 계속하고, 휴지기 땐 줄기세포가 활동을 멈춰 모발 생산을 하지 않습니다. 연구진들은 쥐 실험에서 스트레스를 받아 분비된 코르티코스테론(사람에서는 코르티코스테로이드 성분)이 모낭 줄기세포 성장을 촉진하는 단백질 GAS6의 생성을 억제하여 장기간 휴지기 상태에 머물게 되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쥐의 이 스트레스 호르몬 분비를 차단하니 휴지기의 줄기세포 활성이 증가하며 휴지기가 짧아지고 성장기가 지속되었습니다. 코르티코스테론을 생산하는 기관인 부신을 제거한 쥐는 휴지기가 20일 미만으로 일반 쥐보다 3배 이상 짧은 양상을 보였습니다. 성장기로 들어가기까지 쉬는 시간이 3배 이상 짧다는 이야기죠.

정상 조건과 스트레스 상황 양쪽에서 GAS6를 주입하면 줄기세포가 활성화 되어 휴지기 상태에서 성장 상태로 모발 성장이 촉진되는 결과를 보인 것을 이용하면 치료제로 사용이 가능할 수 있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스트레스가 실제 탈모의 원인이 되는 기전을 밝혔다는 점과, GAS6를 이용한 치료를 기대해볼 수 있다는 점이 이 연구가 가진 의의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참고자료: Corticosterone inhibits GAS6 to govern hair follicle stem-cell quiescence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Facebook
Twitter
Email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