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Inewhair

세상에서 가장 털이 많은 소녀 – 암브라스 증후군

세상에서 가장 털이 많은 소녀 – 암브라스 증후군

기네스북에 등재 된 세상에서 가장 털이 많은 태국의 한 소녀 이야기 입니다.

친구들에게는 “늑대소녀”로 놀림당하던 이 소녀는 기네스북에 등재 된 이후 가장 인기있는 소녀가 되었습니다. 본인 역시 명랑한 성격으로 털이 많은 것에 대해 긍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이 소녀와 같은 증상을 암브라스 증후군(Ambras syndrome)이라고 하며 염색체 유전자 이상으로 생겨날 가능성이 1억분의 1정도에 불과한 증세입니다. 남성 호르몬등과는 관계가 없지만 유전이 될 수 있습니다.
손바닥 발바닥 그리고 손끝과 입술을 제외한 전 부위가 피부로 뒤덮입니다. 특히 어깨 부위와 귀 내부 얼굴에 집중적으로 나타납니다.

전에는 창피한 마음에 면도를 하고 다녔지만 지금은 털을 자랑스러워 해 사진처럼 눈 주변을 제외하고는 모두 기르고 다닌답니다.
중국에선 늑대인간이라는 타이틀로 방송된 사람도 있었는데, 그 역시 이와 같은 증세로 여겨집니다. 다들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기보단 유명세를 반기며 긍정적으로 사는 모습이 보기 좋네요

이와는 반대로 온몸이 털에 뒤덮여 있어야 할 침팬치에게 탈모가 있어 화재가 된 적도 있습니다.
이 침팬지는 온몸의 털이 빠지면서 근육질 몸매가 드러나는 바람에 유명세를 얻었는데요, 이름이 ‘구루’라고 합니다. 인도의 마이소르 동물원에 있는 ‘구루’는 이 곳 최고의 인기 동물입니다.

이 침팬지는 서커스단에서 탈출 해 인도 전역을 돌다 구출 되어 7년전 마이소르 동물원에 새 모금자리를 얻었습니다. 구출 당시부터 온몸엔 털이 없었다고 합니다. 탈모를 치료해 보려고 여러 약물을 투여해 보았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습니다.

침팬지의 삼두근이나 이두근을 보고 신기해 하는 사람부터 징그럽다는 반응까지 다양합니다.

아무튼 털에 얽힌 과학적 사실들은 아직까지 완벽하게 밝혀지지 않은 것들이 많고, 이와 같이 미스테리한 일들도 종종 일어나는 것 같습니다.

글 | 김진오 (NHI 뉴헤어)

Facebook
Twitter
Email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