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Inewhair

대머리 블로그

대머리 블로그

베타시토스테롤과 프로페시아

베타시토스테롤과 프로페시아

안녕하세요. 4개월 동안 베타시토스테롤과 프로페시아를 매일 먹고 있습니다. 최근에 샤워하면서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이 어느 정도 느껴집니다. 혹시 베타시토스테롤과 프로페시아가 DHT를 너무 낮추어서 쉐딩현상이 생긴 것이 아닐까요? 또는 두 약이 서로 작용해서 이런 현상이 생길 수도 있을까요? 스트레스가 심합니다. 답변부탁드립니다.

webmd라는 사이트를 보면 베타시토스테롤(beta-sitosterol)은 식물에서 추출되는 성분으로 식물, 채소, 견과류, 씨앗 등에서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일반적인 남성의 탈모의 원인은 대부분 유전적인 것으로서 사실 완벽하게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습니다. 프로페시아와 같은 피나스테라이드 성분이 탈모 속도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으며, 짧은 기간 동안은 머리카락이 다시 나는 효과를 기대할 수도 있지만, 최종적으로는 유전적인 형질이 나타나게 됩니다. 사람마다 이 타임라인은 각각 다르게 나타납니다.

피나스테라이드와 베타시토스테롤이 상호작용할 것으로 보이지는 않으며, 설사 있다고 하더라도 약물 상호작용이 유전적 탈모에 영향을 주었을 것이라고 생각되지는 않습니다. 많은 환자분들이 본인의 탈모증상을 논리적으로 설명하기 위해 노력하십니다만, 가장 확실한 원인은 태어날 때부터 가지고 있는 유전자에 의한 것으로 미리 프로그램이 되어 있다가 작동되는 것으로 생각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제일 좋은 것은 탈모를 검사하고 치료할 수 있는 병원에 내원하셔서 치료 계획을 세우시고 그에 맞는 치료를 받는 것입니다.

Facebook
Twitter
Email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