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Inewhair

모발이식 후 땀을 많이 흘리면 문제 없을까요?

모발이식 후 땀을 많이 흘리면 문제 없을까요?

지금이 여름처럼 땀이 많은 계절은 아니지만 실내에 있으면 두꺼운 옷을 입고 있거나 할떄 남들보다 땀을 엄청나게 흘리는 편이거든요 이런 경우에 땀이 모발이식의 결과에 안좋은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까요?

모발이식 한 뒤 이식부위에 땀이 나는 것은 수술 결과와는 무관합니다. 땀이 많이 나는 여름이라고 해서 수술을 미루거나 할 필요는 없습니다. 하지만 직업상 외부 업무가 많다면, 땀이 흘러 위생적으로 본인이 번거로울 수는 있어 직업에 따라 모발이식 수술 후 당분간은 집에서 쉬는 것을 권하는 경우는 있습니다.

만일 일반적인 사무직이나, 학생이라면 여름이라고 해도 모발이식 하는데 별 문제는 없습니다. 모발이식 초창기에는 수술 후에 머리에 붕대를 오래 하고 있었는데, 요즘에는 수술 후 붕대를 하지 않아도 되니 다음날 머리도 감을 수 있고 문제 될 것이 없습니다.

간혹 수술 후 아직도 붕대를 해주는 병원이 있기도 하지만 하루정도면 풀게 되니 괜찮습니다.

더워서 땀이 나는 것은 모발이식 결과에 별 영향을 안주지만, 심한 운동으로 땀이 난다면 이야기가 좀 다릅니다.심한 운동 후에 흐르는 땀도 땀 자체로만은 문제가 안됩니다. ‘심한 운동’이 문제인 것이죠 모발을 이식한 뒤 4일간은 매우 중요한 시기입니다. 이 때 이식한 모낭이 우리몸에 생착이 되야하는데, 심한 운동은 스트레스 호르몬을 분비시켜 생착을 방해합니다.

위 그림과 같이 모발이식 후의 모낭은 혈관이 이어붙어야만 생착이 되는 것입니다. 혈관이 붙기까지는 모낭주변 조직의 수분과 영양으로 버티는 것이죠 심한 운동은 이를 방해 할 수 있습니다. 물론 무리가 되지 않는 가벼운 운동은 관계 없지만 어디까지가 무리인가는 사람에 따라 다르므로 본인이 잘 조절해야 합니다. 하지만 몸에 땀이 흐를정도로 운동을 한다면 신체에 무리가 갔을 수 있습니다.

무리하지 않는 가벼운 운동은 좋지만, 그 ‘무리’의 수준이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에 본인이 잘 조절해야 합니다.

Facebook
Twitter
Email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