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Inewhair

모발이식 후 관리에 대한 질문입니다.

모발이식 후 관리에 대한 질문입니다.

안녕하세요 35살 남성입니다. 일단 간단히 제 탈모 약사를 말씀드리겠습니다.

탈모의 시작은 2004년 정도부터였고, 전형적인 M자 탈모였습니다. 그때는 탈모일 것이라는 건 인식도 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2006년 저희 어머니께서 더 이상은 안 되겠다는 말씀을 하시면서 비로소 상태의 심각성을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탈모치료로 유명하다는 모 의원을 방문했고 포로스카 처방과 샴푸, 각종 토닉 제품 처방을 받았습니다. 하루에 두번씩 제품을 바로그 머리를 감고 약을 먹고 하니 점점 좋아지는 것이 눈에 보일 정도였습니다.

물론 M자 부위가 확연히 좋아지고 그런 것은 아니었지만, 탈모 진행은 멈췄던 것 같고 머리를 올백으로 하지 않으면 탈모라는 사실을 잘 모를 수준까지 왔습니다. 그런데 그게 함정이었습니다. 이제 됐다 싶은 마음에 토닉 바르는 횟수도 많이 줄였고, 때로는 며칠씩 건너뛰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결혼을 하던 2009년부터는 임신을 대비해 프로스카도 끊었습니다. 그래서였을까요? 2010년 중반쯤 갑자기 확연히 느껴질 정도로 탈모가 진행됐습니다. M자는 더 깊어졌고 특히 머리 가운데 가르마 라인 탈모가 상당히 많이 진행됐습니다. 그 때부터 가르마는 타지 못하고 있습니다.

다시 병원을 갔지만 여전히 임신 가능성 때문에 포르스카 처방을 받지 않았고, 전처럼 토닉을 받아 발랐으나 오히려 두피와 이마가 심각하게 붓고 각질같은 것이 많이 생기는 부작용만 생겼습니다. 결국 별다른 부작용이 없는 토닉 제품과 샴푸만 이용하는 수준에서 거의 탈모치료는 방치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차에 더 이상은 안 되겠다 싶은 마음으로 모발이식을 고민했습니다. 그리고 올 4월 초에 M자 부분 수술을 받았습니다. 병원에서도 이식부위나 절개 부위 모두 문제 없이 깨끗하니 잘만 관리하면 되겠다는 말씀을 해주셨습니다. 일단 속은 후련한 상태입니다(참, 노우드 3.5단계 정도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서론이 너무 길었습니다. 죄송합니다. 이제 문의사항 말씀드립니다.

막상 수술을 하고 나니, 그 후에는 어떻게 치료를 해나가야 할 지 고민이 생겼습니다. 일단 프로페시아를 처방받아 지난 주부터 먹고 있고 미녹시딜 같은 약물은 아직 바르지 않고 있습니다. 그런데 다음주에 병원에서 수술 후 치료 프로그램을 권유하실 것 같습니다. 물론 그 프로그램에 참여하면 좋겠지만 솔직히 비용적으로 부담이 많이 가는 것이 사실입니다. 모발이식 비용도 굉장히 커서 결정하는데 무척 고민했었는데 또 다시 비용을 들일 생각을 하니 솔직히 좀 답답합니다. 모발이식 수술이 탈모 치료의 끝이 아닌 시작이라는 점,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계속 관리를 해나갈 생각은 있는데 반드시 병원에서 진행하는 치료 프로그램에 참여해야 하는지 궁금합니다. 혹시 프로페시아와 미녹시딜이라는 바르는 약으로 꾸준히 관리하는 것만으로도 괜찮을런지요.

인터넷에 떠도는 정보들을 보면 굳이 그런 치료 받지 않고 프로페시아와 미녹시딜로 관리가 가능하다는 이야기도 있고, 그래도 병원에서 진행하는 PRP 치료나 주사치료 등이 포함된 관리 프로그램을 받는 것이 더 좋다는 이야기도 있어서 사실 판단이 쉽지 않습니다. 꾸준히 관리를 할 자신은 있는데, 어떻게 관리를 하는 것이 더 나은 방법이 될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답변 부탁드립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탈모가 시작되고 모발이식을 받기전까지 많은 노력과 과정이 있었네요 중간에 탈모가 진정되었다가 다시 속도가 빨리진 문제들은 토닉이나 샴푸의 사용여부와는 관계가 없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만일 사용하던 제품에 미녹시딜 성분이 함유 되어 있었다면 탈모에 직접적으로 관여 했을 테지만 미녹시딜이 함유된 제품이 아니었다면 본인의 탈모에 별다른 영향을 끼치진 않았을 것입니다.임신을 대비해 프로스카를 잠시 중단 했던 것이 급격하게 탈모가 찾아 온 가장 큰 이유입니다.

피나스테라이드는 그 약을 먹는 동안에만 효과가 있고, 약을 중단하면 그 동안 효과를 보고 있던 탈모 억제 효과가 빠른 순간에 사라지므로 탈모가 한번에 진행되는 것 같은 느낌을 받게 됩니다. 프로스카를 꾸준히 먹었다 해도 탈모의 진행이 고르지 않고 기복이 있을 수도 있는데 그것은 유전 탈모가 매우 불안정한 특징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지 본인의 관리 소홀이나 언급하신 내용들로 인한 것은 아닌 듯 합니다.

일단 모발이식을 하셨고 중요한 생착기는 모두 지나, 이제는 머리가 다시 자라기만을 기다리면 될텐데요 앞으로도 머리에 사용하는 제품이나 특별한 치료에 대한 압박으로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다만 수술을 했어도 피나스테라이드는 꾸준히 드시는 것이 필요합니다. 모발이식은 이미 빠진 곳을 채우는 수술이고, 피나스테라이드는 앞으로의 탈모를 최소화 하는데 목적이 있는 것이니까요 더불어 임신등과 관련해서는 피나스테라이드 약재를 임산부가 만지거나 먹는 것은 위험성이 있지만 남성이 약을 복용한다고 해서 임신과 태아에 영향을 주진 않으니 계속해서 드셔도 좋습니다.

다만 심리적으로 약을 복용하는 것에 부담을 느낀다면 아이를 가지기 전 2주정도만 복용을 중단하는 것도 무방합니다. 마지막으로 PRP치료와 기타 주사치료는 분명히 도움이 되는 것은 사실입니다. 제가 환자들에게 PRP와 메조테라피를 권유할때는 이것이 결정적으로 도움을 주는 것은 아니지만 도움이 되는 것을 조금이라도 더 하고 싶은 경우엔 하는 것이 어떻겠냐며 의견을 묻습니다. 피나스테라이드와 미녹시딜을 꾸준히 사용하는것만으로도 충분하니 반드시 필요한 치료는 아닙니다.

그리고 이제 서서히 미녹시딜을 사용하기 시작해도 좋을 것같습니다. 기타 토닉 제품들은 일부러 사용할 필요가 없고 샴푸와 마찬가지로 작용범위가 두피에 머무르는 것이니 본인의 두피 성향에 맞는 맘에 드는 샴푸를 사용하셔도 좋습니다. 더 궁금하신 점 있으면 질문 주세요 고맙습니다.

김진오 성형외과전문의 | 미국 모발이식 전문의
NHI뉴헤어 대표원장 | 연세대학교 의학석사/의과대학 외래교수

탈모와 모발이식, 헤어라인교정과 SMP에 대한 모든 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시작하기

* 해당 콘텐츠에 대한 저작권과 소유권은 NHI뉴헤어에 있으므로 출처를 밝히지 않은채 무단으로 도용, 게제를 금합니다.

NAVER에서 모발이식과 헤어라인교정 ,SMP와 탈모에 대한 궁금증을 검색해 보세요


Facebook
Twitter
Email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