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Inewhair

대머리 블로그

대머리 블로그

모발이식 생착률/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최적의 모낭 보관 온도

모발이식 생착률/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최적의 모낭 보관 온도

모낭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최적의 온도는 몇 도일까요?

이것을 주제로 한 의사 선생님들의 대담이 세계 모발이식 학회지에 게재되어 크게 나뉜 두 가지 의견과 많은 분들이 공감한 내용에 대해 소개드립니다.

1. 4-5°C 저온에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채취된 모낭의 대사율을 낮춰 산소와 에너지 소모량, 그리고 대사과정에서 발생하는 해로운 부산물(Free radical) 줄일 있다.

수술 시간을 완벽하게 예상할 수는 없다. 6시간보다시간 보다 길어질 경우 생존율에 차이가 발생할 있다.

장시간 상온에 보관할 경우 보존액의 양분을 토대로 세균이 번식할 확률이 높아진다.

2. 20-25°C 상온(Room Temperature)에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 4°C 온도를 빠르게 낮추면 모낭의 세포가 손상을 입을 있다.

– 6시간 이내에 이식을 마치면 생존율에 차이가 없을 것이다.

– 4°C에서 보관할 생존율이 높다는 연구는 대부분 절개 수술로 채취한 모낭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는데, 비절개 수술로 채취하는 모낭은 얇은 (skinny) 경우가 많아 한랭 손상에 취약할 있다.

생리식염수, 링거액, 플라스마-라이트A 등의 세포 외장액 성분의 보존액을 저온에서 사용할 경우 세포 부종을 유발할 있다.

3. 대담에서 많은 의사들 동의한 내용들

보존액을 30-60분에 한번씩 교체해 주어야 한다.

– 세포내장액 성분의 보존액 (하이포써모졸, 쿠스타디올)을 4°C에서 사용하는 것이 완벽하진 않지만 현재 가장 안정적인 방법에 해당한다.

– 4°C 정확하게 유지하는 것이 어렵다.

관련된 연구가 부족하다.

온도 유지를 위한 장비 개발하여 정확한 4°C에서 장기보존에 유리한 쿠스타디올(Custadiol) 보존액으로 모낭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는 모낭의 상태를 최상으로 유지할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관련글: 모발이식을 위한 가장 이상적인 온도인 4도를 완벽하게 유지하는데 성공했습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Facebook
Twitter
Email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