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Inewhair

대머리 블로그

대머리 블로그

모공편평태선(LPP)의 진단과 치료

모공편평태선(LPP)의 진단과 치료

모공편평태선(LPP; Lichen planopilaris)은 두피의 염증성 질환으로 군데군데 발생하여 영구적인 탈모를 일으킵니다. 젊은 여성에서 좀 더 많이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피부, 점막, 손톱 등에도 같이 생길 수 있습니다.

원인은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고, 드물게 생기지만 흉터화 탈모(scarring hair loss) 중에서는 흔한 원인으로 꼽습니다.

모공편평태선(Lichen Planopilaris(LPP))

탈모 부위의 하얀 각질이 전형적으로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탈모 부위에서 모공이 보이지 않고 반짝거리면서 매끈하며(white dots), 모발이 나오는 피부 주위에서 각질(perifollicular scale)붉은 기(perifollicular erythema)가 관찰됩니다. 손으로 만져보면 각질 부분이 뾰족하거나 울퉁불퉁하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병변 부위의 머리카락은 손으로 가볍게 당겼을 때 쉽게 빠집니다. 두피의 여러 군데 생기거나 작은 병변들(patchy)이 합쳐져서 큰 탈모 부위를 만들면서 진행할 수 있습니다. 넓게 생기는 예는 흔하지 않습니다. 옆머리, 앞머리, 뒷머리 아래쪽에 잘 생기고 보통 천천히 진행합니다.

모공편평태선(Lichen Planopilaris(LPP))

체감되는 증상은 없는 경우가 많지만, 가려움, 통증, 압통, 화끈거림 등이 느껴질 수 있습니다.

조직검사를 통해 확진하며, 질환이 진행되어 모낭이 완전히 파괴되면 치료가 불가능하므로 가능한 조기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주로 염증을 줄이는 치료들을 하게 됩니다. 코르티스테로이드(corticosteroid), 하이드록시클로로퀸(hydroxychloroquine), 사이클로스포린(ciclosporin), 피오글리타존(pioglitazone), 아달리무맙(Adalimumab) 등이 치료제로 쓰입니다.

모공편평태선은 모발이식 수술로 복원하기 힘듭니다. 이식모의 생착이 잘 되지 않고 성장이 더뎌 좋은 결과를 얻기 어렵습니다. 질환을 활성화시켜서 상태가 더 악화될 수도 있으므로 수술 전 감별진단을 잘해야 합니다.

최근 모공편평태선의 발생률이 증가한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미국의 의사 누스바움(Dr. Bernard Nusbaum)은 2020년 세계모발이식학회(International Society of Hair Restoration Surgery)에서 본인의 병원 내원 환자의 3.1%가 모공편평태선이었음을 밝혔는데, 이는 예상보다 많은 수치이고 최근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탈모로 모발이식을 고려할 때 일반적인 탈모인지 혹은 모공편평태선과 같은 두피 흉터성 탈모인지 진단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참고자료 1: Lichen planopilaris

참고자료 2: Lichen Planopilaris

참고자료 3: Therapeutic management of classic lichen planopilaris: a systematic review

Facebook
Twitter
Email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