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Inewhair

대머리 블로그

대머리 블로그

먹는 미녹시딜이 도포제보다 효과가 좋은 이유

먹는 미녹시딜이 도포제보다 효과가 좋은 이유

바르는 미녹시딜은 피나스테리드와 함께 FDA가 탈모 치료 목적으로 승인한 유이한 약물입니다. 비교적 부작용 우려가 적으면서도 모발이 굵어지는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에 많은 분들께 권해드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모두가 비슷한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모낭의 황산 전달효소가 부족한 사람에게는 바르는 미녹시딜의 효과가 많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유전적으로 모낭의 황산 전달효소가 부족한 분들은 미녹시딜 사용을 포기해야 할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경구 미녹시딜을 복용하면 효과를 볼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최근 호주에서 발표된 연구로 미녹시딜 설하정을 탈모 치료 목적으로 쓸 수 있을지 살펴본 연구입니다. 연구 자체의 내용보다 논문에 담긴 황산 전달효소에 대한 내용이 여러분들께 도움이 될 것 같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우리가 복용하는 미녹시딜은 그 자체로는 약리학적인 활성을 갖지 않습니다. 체내에 흡수된 후 간이나 모낭에 존재하는 황산전달효소에 의해 미녹시딜 황산염(minoxidil sulfate)로 전환되고 나서야 우리가 기대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사람마다 황산전달효소의 양이 크게 차이 난다는 점이 문제입니다. 만일 모낭의 황산 전달효소(thermostable phenol sulfotransferase, SULT1 A1)가 적다면 미녹시딜의 효과가 줄어듭니다. 특히 미녹시딜 도포제의 효과가 더 크게 떨어집니다. 미녹시딜은 용해도가 높지 않아 농도를 높이더라도 피부를 통한 흡수량에 한계가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전신 흡수량이 매우 낮아 간에서 미녹시딜 황산염으로 전환되는 양이 미미합니다. 그래서 모낭에서 직접 전환되지 않으면 효과를 보기 어렵습니다. 반면 경구 미녹시딜은 전신흡수량이 높기 때문에 간의 황산 전달효소(hepatic dehydroepiandosterone sulfotransferase, SULT2 A1)를 통해 미녹시딜 황산염으로의 전환이 가능합니다. 물론 모낭에서 직접 전환되는 양은 손해를 볼 수밖에 없지만 복용량을 늘리면 간에서 전환되는 양도 늘어나기 때문에 충분한 효과를 얻을 수 있는 것입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j-

Facebook
Twitter
Email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