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Inewhair

대머리 블로그

대머리 블로그

두피열이 탈모를 일으킬까?

두피열이 탈모를 일으킬까?

두피에 열이 많이 나서 탈모가 걱정된다는 질문을 꾸준히 받습니다. 두피에 열이 많이 나면 혈액순환이 잘 안돼서 충혈이 되며 모낭이 죽는다는 이야기들을 인터넷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두피열, 모자관련 탈모 질문

결론부터 말하자면 의학에서는 ‘두피열’을 탈모의 원인으로 보고 있지 않습니다. 아직까지 두피열이 원인이 되어 탈모가 되었다는 보고나 연구는 없습니다.

머리카락은 모낭이라는 조직에서 생산이 되어 자라는데, 이 모낭이 생존하기 위해서는 혈관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혈류가 좋지 않아 모낭이 소멸되고 머리카락이 더 이상 자라지 않는다는 속설이 그럴듯하게 들리는 것 같습니다. 모낭은 혈류가 좋지 않아 사라져 탈모가 되는 것이 아니라 모낭이 DHT에 의해 공격받아 점차 소형화되다가 결국엔 소멸되기 때문에 사라진 모낭에 연결되어 있던 혈관도 사라지는 것입니다.

모낭이 사라졌기 때문에 더 이상 역할이 없어진 혈관도 소멸 되는 것입니다. 혈관이 사라진 자리에 두피가 반짝이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 입니다.

두피의 열이나 공기순환같은 문제는 유전 탈모의 원인이 아닙니다. 만일 그렇다고 한다면 몇 주 혹은 며칠 동안 머리를 감지 않은 노숙자의 경우에 청결과 순환 문제로 탈모를 겪고 있는 경우가 많아야겠죠 모발과 두피를 청결하게 하고 좋은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이로운 역할을 할 수 있겠지만, 이것이 어떤 치료의 방법이 될 수 없듯이 탈모의 원인이 되지도 않습니다.

두피의 혈관층이 잘 발달해있어 다른 사람들보다 혈액 순환이 좋은 상황이면 두피에서 열이 많이 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혈액순환이 좋아서 두피에서 열이 많이 나는 경우는 오히려 모발의 생장에 도움이 되는 환경입니다.

열 자체가 탈모를 만든다면 야외 운동을 많이 하는 사람이나, 불을 다루는 요리사, 더운 열대 지방에 사는 사람들이 탈모가 많아야 할 텐데 실제로 그렇지는 않습니다. 우리 몸의 혈관은 체온이 올라가면 직경이 확대되는 성질을 갖고 있습니다. 혈류량을 증가시켜 열을 더 빨리 내보내기 위해서입니다. ‘두피열’ 이론이 주장하는 것과는 반대로 두피의 온도가 올라가면 오히려 혈액순환이 촉진됩니다. 저준위 레이저 치료(LLLT)에서 붉은빛의 가시광선 영역을 사용하는 것도 같은 원리입니다.

의학적으로는 유전성 탈모의 원인을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DHT)에서 찾고 있습니다. 그래서 DHT를 차단하는 탈모약인 피나스테리드(프로페시아), 두타스테리드(아보다트) 등이 개발되어 큰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유전성 탈모 외에도 스트레스, 영양 결핍, 소모성 질환 등으로 인한 탈모들이 있어 이들의 여러 기전들을 이해하고 설명하기 위한 연구들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P.S. 현재까지 과학적으로 두피열을 낮춰주는 치료가 도움이 되는 경우는 ‘항암 치료로 인한 탈모’일 때입니다. PAXMAN이라는 제품을 써서 두피의 열을 낮춰주었더니 항암으로 인한 탈모가 감소했다는 연구들이 있습니다.

관련 논문: Scalp cooling to reduce alopecia as a barrier to chemotherapy.

관련 논문 2: Real-world data on usage of scalp cooling for chemotherapy associated alopecia in the United States.

Facebook
Twitter
Email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